내 카지노 이야기 5 > 카지노 후기 > 포커다나와 - 홀덤펍 재밌는 온라인포커 추천 홀덤토너먼트 정보공유

카지노 후기

내 카지노 이야기 5

3 새로이가로이 0 20 0 0

다음날이 밝았습니다. 오늘은 체크아웃날입니다. 밤세고 새벽 1시뱅기를 타야하니까 호텔 1박이 아까웠습니다. 일단 엠지엠 뷔페가서 아점부터 때렸습니다. 돈을 따서 그런지 먹는거 하난 안아끼고 잘 먹었던거 같습니다. 사실 밥먹는건 친구가 책임진다 했는데.. 제가 더 썼던거 같습니다...그렇게 아점을 먹고 방으로 올라가 짐을 챙기는데...큰일 났습니다...제가 마카오 갈 때 빤쓰4개랑 양말 4개만 챙겨가서 하루에 하나씩 버리면서 생활했는데...옷가지들을 사다보니 가방에 공간이 모자란겁니다...사실 가방이라 해봤자 쌕하나 들고 갔었거든요...일단 친구보고 짐 싸고 있으라고 하고 산마루쪽으로 뛰어 갔습니다...가는 길에 야오한백화점 보이길래 뛰어들어가서 가방하나 샀습니다...어디건지 모르겠는 보스턴백인데...홍딸 천불정도 줬던걸로 기억합니다...짐가방 좋은거 살 필요 없잖아요^^;

다시 숙소로 뛰어가서 샤워 다시 하고 짐 쌉니다...어차피 짝퉁들인데...확 버릴까 생각도 했지만...아까워서 바리바리 챙겼습니다.

호텔 체크아웃하고 카지노에 짐 맡기고 또다시 입장합니다. 친구녀석 5만불 저 9만불 조긍  넘게 들고있습니다. 엠지엠에서 기웃기웃 거리면서 게임하는데 먹고 죽고 먹고 죽고 진척이 없습니다. 

이러다 보니 뭐라도 사는게 남는거다 싶어서 쇼핑아케이드까지 가서 남성용 백 하나 샀습니다.  이것은 구짜 가서 6천불 좀 더 넘는  옆구리 울러메는 가방 하나 샀습니다...거 참 가방하나 사고나니 마음이 편해지더군요. 어차피 다 잃어도 이가방 하나는 땄다라는 생각에...

다시 카지노에 들어가보니 친구녀석 표정이 좋지 않습니다. 다가가보니 만불도 체 안남았더군요. 제 수중에 8만불 좀 넘게 남아있었습니다. 그중에 5만불을 친구에게 줬어요. 아무개야 난 이돈 딴거니까 니주께...대신 다는 못주고 2만불은 갚아도...그 2만불로 다음에 또 놀러오고싶다 라고 말했거든요...친구가 그래도 되겠냐는 표정으로 미안해 하더라구요. 어차피 꽁돈이고 난 가방이라도 하나 챙겼고 다음에 또 놀러올 돈까지 벌어놨다는 생각에 전 크게 생각지도 않았거든요.ㅋㅋ 오히려 친구덕에 좋은 경험 많이 하고 재미만 좋았지요. 그래서 그렇게 하기로 하고 친구에게 돈을 줬어요...배 고픈것도 모르고 게임에 열중하면서 이리돌아다니고 저리 돌아다녀봐도 더이상 오르지는 않더라구요...그러는 찰나에 제가 손목시계 시간을 잘못보는 바람에...손목시계가 한국시간으로 맞춰져있어서...제가 마카오 시간 11시인데 12시로 봐버렸거든요...공항에 1시뱅기니까 1시간도 안남은걸로 착각해서...남은돈 3만불을 한번에 찍어버렸어요. 먹으면 대박이고 다 잃어도 땄다는 생각에...근데 역시 욕심이 과하면 안되나봐요. 그건 틀리더라구요...잔돈 조금 남기고 친구에게 다가가서 다급하게 이야기했어요. 아무개야 우리 뱅기시간 한시간도 안남았다. 빨리가자 하니까

친구가 뭐라카노 아직 두시간 남았다면서...마카오는 한시간 전까지만 가면된다 하더라구요.ㅋㅋ

내가 친구에게 시계 잘못본거 이야기 하고 배 고프다고 뭐좀 먹고 공항으로 가자고 이야길 했어요. 친구도 어차피 더 해봤자 답이 없다고 느꼈는지 순순히 일어서더군요.  엠지엠 옆에 있는 맥도날드에 가서 햄버거 세트 하니씩 시켜 먹는데...와 그집 햄버거 진짜 크대요.ㅋㅋ사진이랑 똑 같은 크기로 나온거 같더라구요...

그리고 택시타고 공항으로 갔습니다. 이렇게 제 첫 카지노가 막을 내립니다. 그 후로도 마카오는 열 몇번을 더 다녀왔습니다. 근데 첫 카지노 기억만큼 강렬하지도 재미있지도 않아서 별로 기억도 나지 않습니다. 제가 자금이 별로 없어서 크게 돈을 안가지고 다니다 보니 매번 시드머니가 2백만원 안쪽이었거든요...그러니 크게 따지도 않고 그렇다고 많이 잃지도 않고 해서 그냥 카지노는 가몃 본전 정도는 했던거 같아요. 확실히 첫 카지노가 임펙트가 큰거 같아요. 다음에는 대충 그동안 마카오 다녔던 얘기와 이 친구도 점점 가세가 기울면서 마카오가 부담되서 마닐라로 옮긴 얘기등등 해드릴게요...참고로 저를 마카오로 델꼬갔던 이 친구 자기돈이랑  집에 돈 해서 한 20억 정도 해먹고 지금은 가게 다 날려먹고 용접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홀라당 한건 아니지만...한 3년에 걸쳐 마카오 마닐라 다니면서 많이 해먹었습니다...도박...참 무서운거 같아요...전 첨부터 적은돈으로 시작해서...이돈 없어도 된다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지...매번 본전은 한거 같은데...



<출처> 올인구조대

0 Comments
제목

공지


최근글


댓글


멤버


현황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31 명
  • 어제 방문자 54 명
  • 최대 방문자 97 명
  • 전체 방문자 8,142 명
  • 전체 회원수 133 명
  • 전체 게시물 11,259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