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그런거 몰라” 포커대회 강행한 업체 대표 검찰 송치

뉴스

“집합금지, 그런거 몰라” 포커대회 강행한 업체 대표 검찰 송치

1 건물주 0 9 0 0

“집합금지, 그런거 몰라” 포커대회 강행한 업체 대표 검찰 송치

지난달 초 명령 무시하고 청주에서 대회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내린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포커 대회를 강행한 업체 대표가 검찰에 송치됐다.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게임 프로그램 개발업체 대표 A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업체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청주시가 내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지난달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포커대회를 연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4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상가건물 앞에서 포커대회를 강행하려는 대회 관계자들이 경찰, 시 직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지난달 4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상가건물 앞에서 포커대회를 강행하려는 대회 관계자들이 경찰, 시 직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청주청원경찰서 제공

이 업체는 대회 하루 전날인 지난달 3일 율량동 모 호텔에서 열기로 했던 포커대회를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시에 전달했다. 하지만 대회 당일 호텔 인근 상가건물로 장소를 옮겨 대회를 강행했다.

이 대회에는 서울, 인천, 부산 등 6개 지역에서 열린 예선을 통과한 150여명이 참가했다. 당시 참가자 일부는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아예 쓰지 않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코로나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A씨가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대회를 강행했고, 방역수칙도 준수하지 않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예방관리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 방역 활동에 피해를 줬을 경우에는 손해배상 소송도 당할 수 있다.

0 Comments
제목

공지


최근글


댓글


멤버


현황


  • 현재 접속자 3(1) 명
  • 오늘 방문자 36 명
  • 어제 방문자 36 명
  • 최대 방문자 68 명
  • 전체 방문자 6,335 명
  • 전체 회원수 126 명
  • 전체 게시물 11,449 개